VIEW ARTICLE
축산 호황 때 불황 대비를
   | 2005·06·17 16:07 | HIT : 8,365 | VOTE : 2,249 |
요즈음 축산농가들의 표정은 그 어느 때보다 밝다. 과거 누적된 부채 때문에 어려움을 겪는 일부 축산농가도 있지만 전반적으로 한우, 낙농, 양돈, 양계 등 모든 축종이 최대의 호황을 구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현상은 축산물의 수요에 비해 공급물량이 부족한 것이 가장 큰 요인으로 분석된다. 과거 추진됐던 정부의 축산업구조개선사업이 실효를 얻고 있으며, 축산농가의 수준이 향상된 면도 있지만 무엇보다 가장 큰 요인은 국내외적으로 각종 질병 발생에 따른 축산물의 공급물량 부족이다. 어떻게 보면 역으로 향후 축산물 공급이 원활하게 이뤄지게 된다면 가격하락으로 이어져 또 다시 불황의 늪으로 빠질 우려도 높다.

이런 점에서 축산농가들은 현 축산호황이 일시적 현상이라는 점을 간과해선 안 된다. 조만간 축산업을 불황의 늪으로 빠뜨릴 변수도 많다. 미산 쇠고기의 수입 가시화, 네덜란드·미국 등에서 냉장 삼겹살 수입 확대, 미·브라질산의 닭고기 수입재개 등 축산물 수입의 봇물이 터질 전망이어서 더욱 그렇다. 그러나 지금의 축산농가들은 이런 문제점을 의식하지 못하는 분위기다. 농장 경영관리에 나태해진 농가가 없지 않다는 지적이다. 축산정보 수집을 게을리하는 데다 농장방역 위생도 제대로 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호황일 때일수록 더욱 철저한 농장관리를 통해 경영개선을 도모해야 한다. 모든 것을 정부에 의존하는 시기는 지났다.

축산분야의 불합리한 제도개선 등 정부의 역할은 따로 있다. 축산 농가들은 장기적 전망으로 농장을 경영하는 동시에 단합된 힘으로 음식점식육원산지표시제 도입, 식품안전기본법 제정, 축산물위생관리업무 일원화, 축산업 등록제 조기 정착 등 주요 현안 해결에도 적극 나서야 한다. 축산업의 지속적 발전을 위한 것이기 때문이다.
     
NO       SUBJECT NAME DATE HIT
  (주)천하M&F   05·07·01 8872
  주식회사 천하유통   05·05·31 9499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