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서 구제역 추가 발생..1천921마리 살처분
| HIT : 1,635 | VOTE : 292 |
(포천=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경기도 포천의 한우농장에서 구제역이 추가  발생,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경기도 구제역 방역대책본부는 포천시 신북면 계류리의 한우농장에서 구제역 의심증세를 보인 소에 대한 정밀 검사 결과 구제역으로 확진됐다고 14일 밝혔다.

   계류리 한우농장은 지난 7일 최초 구제역 확진 판정을 받은 포천 창수면 추동리젖소농장으로부터 3.5㎞ 떨어진 곳이다.

   방역본부는 이에 따라 발생농가를 포함해 반경 500m이내에 있는 농가 등 6곳과위험 요소가 있는 농가 6곳 등 총 12개 농장의 가축 1천921마리(한우 109, 젖소 475, 돼지 1천335, 엘크 2)를 살처분하기로 했다.

   방역본부는 13일 오후 예방 차원에서 발생농가 등 2개 농가의 가축 50마리를 살처분한 데 이어 14일 오전 7시40분 현재 돼지 1천335마리의 살처분도 95% 이상 완료했다.

   이동통제소도 기존 16곳에서 20곳(포천 17, 연천 3)으로 늘렸다.

   추가로 구제역 의심 소가 발견된 신북면 계류리의 한우목장은 기르는 소 중  일부가 가볍게 침을 흘리는 증세를 보여 농장주가 13일 오전 방역본부에 신고했으며, 국립수의과학검역원은 이날 자정께 구제역 확진 판정을 내렸다.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