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제역 종식선언 16일만에 다시 발생...제주도를 제외한 가축시장 전면폐쇄
| HIT : 2,925 | VOTE : 453 |
구제역 종식선언 16일만인 지난 8일 인천시 강화군 선원면의 한우사육농장에서 다시 구제역이 발생해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농림수산식품부는 지난 9일 인천시 강화군에서 신고된 구제역 의심축이 구제역으로 최종 판명됨에 따라 긴급방역조치에 들어갔다.

  해당농장 및 반경 500m내에 사육중인 우제류 200여마리에 대
해 긴급 매몰처분을 실시하고 발생농장을 중심으로 ‘위험지역(반경 3km)’, '경계지역(3~10km)’, ‘관리지역(10~20km)을 설정해 이동통제 및 방역활동도 강화했다.

  또한 지난달 23일 구제역종식이후 ‘가축질병위기대응실무 매뉴얼’에 따라 유지되어온 위기경보 ‘관심’단계를 ‘주의’단계로 격상 발령했다. 주의단계는 공·항만에 대한 국경검역을 강화하고 관련기관에서는 상황실설치 등 협조체계를 구축하는 단계이다.

  농식품부는 관련협회, 대학교수 및 전문가등이 참석한 중앙가축방역협의회도 지난 9일 개최해 살처분 범위와 함께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 가축시장을 모두 폐쇄키로 결정했다.

  이창범 농림수산식품부 축산정책관은 중앙가축방역협의회후 가진 브리핑에서 “살처분은 우선 발생농장 및 반경 500m에 대해 실시하되 생활여건·지리적 여건 등을 고려해 범위를 결정할 것”이라며 “역학조사결과 감염이 우려되는 농가에 대해서도 살처분키로 했다”고 밝혔다.

  현재 발생농장 반경 500m이내에는 한육우 5농가 215마리, 돼지 2농가 2200마리, 사슴 1농가 1마리가 있다.
  이 정책관은 또 “전국의 가축시장에 대해서도 폐쇄조치키로 했다”며 “다만 제주도의 경우에는 방역여건 등을 고려해 자율적으로 결정토록 했다”고 말했다.

  농식품부는 이번 강화지역에서 발생한 구제역이 O Type(타입)으로써 연초에 발생한 경기포천지역의 A Type 과는 형이 달라 역학적 관련성은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
  O Type은 2002년 우리나라 돼지에 발생한 구제역과 같은 타입으로 돼지에 더 피해를 주는 특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정책관은 “구제역 발생원인에 대해서 발생지역에 출입한 사료차량 조사 등 역학조사를 신속히 실시하고 있다”며 “현재까지 알려진 것은 농장주가 지난달 중국을 관광한 것과 중국산 조사료를 수입해 인근에 납품하고 있는 것 등”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중국은 구제역 발생지역으로 지난 1일에도 OIE에 광저우에 구제역 발생사실이 보고 됐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구제역 확산방지를 위해 관련협회 등을 통해 최대한 축산관련 모임을 자제하고 관련 교육 등도 억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출처 : 농수축산신문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